열린총장실

  • 총장 인사말
  • 약력
  • 발전전략
  • 총장 스케치
  • 총장 메시지
  • 총장과의 대화
  • 역대총장
  • 목소리
  • 목원팟
  • 발전협력실
  • 인력개발원
  • 캠퍼스맵
  • 오시는길

Home > 열린총장실 > 총장 메시지

̹

총장 메시지

[아침세상] 지속가능한 대학경영, 지역사회와 상생이 답이다
이름 : 비서팀| 작성일 : 2018.11.19 11:51 | 조회수 : 420

       권혁대 목원대 총장                        


요즘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이라는 개념이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사전적 정의로는 '환경의 변화에 상관없이 하나의 객체가 지속적으로 생존할 수 있는 상태 또는 능력'을 말한다. 조직에서 지속가능성이란 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조직이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고 존재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하는데, 이러한 지속가능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타 조직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소유하고 계속적으로 경쟁우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변화, 개발되어야 한다.

 

경영학 분야에서도 지속가능성은 매우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다. 기업의 가치를 평가함에 있어 매출이나 수익률 등 눈에 보이는 실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실적에 대한 공정성과 해당 실적이 지속가능한 것인가에 대한 검증 없이는 사상누각(沙上樓閣)으로 언제든 무너질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

 

기업시민이라는 말이 있다. 개인처럼 기업에게도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일정한 권리와 책임이 주어진다는 의미이다. 이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서도 필수요소로 꼽힌다. 사회로부터 우수한 자원을 공급받고, 생존과 발전의 원천이 되는 만큼 기업도 사회의 기대에 부응하며 일정한 기여를 해야 한다는 의미를 지녔다.

 

지속가능한 경영의 중요성은 대학 조직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지난 3월 교육부장관을 비롯한 교육부 고위관료들과 대학총장들이 총 집결하여 개최된 '2018 프레지던트 서밋'의 주제는 '미래교육과 지속가능한 대학경영'이었다. 현재 대학은 급격한 학령인구 감소와 등록금 동결로 인한 재정 압박, 4차 산업혁명의 본격화에 따른 일자리 구조 재편과 같은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 있다. 이처럼 심각한 위기상황에서 대학은 위기를 정확히 진단하고, 미래에도 지속가능한 대학경영을 위한 변화와 혁신방안을 심도 깊게 고민해야 한다.

 

한편 지역사회에 있어 대학이 미치는 영향력은 상당하다.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부문에서 수도권 집중도가 과도한 우리나라의 경우 더더욱 그러하다. 실제 우리 대전지역도 14개 대학에 약 10만 명에 이르는 학생들이 생활하고 있으며, 각 대학은 지역상권의 활성화와 산업체 수요에 기반한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 공급하는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지역 산··연 협력, 소외계층에 대한 사회봉사, 지역민과 함께 하는 각종 문화예술행사 등 지역 커뮤니티의 구심점으로서 기능을 하고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지역대학에 불어닥치는 위기는 비단 대학만의 위험이 아니며, 지역사회에 심대한 영향을 미치게 됨을 쉽게 예상할 수 있다.

 

얼마 전 있었던 대전·세종·충남지역총장협의회에 참석한 지역대학 총장들이 하나같이 공감한 생각이 '지역대학이 살아야 지역이 산다'였다. 이제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는 상생과 소통을 통해 대학과 지역사회의 연계발전을 추구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지역생태계 조성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야 한다.

 

필자가 총장으로 있는 대학에서는 대학이 처한 변화와 위기상황 속에서 지역과 상생·협력 없이는 더 이상 지속가능한 대학발전을 이루기 어렵다는 인식 하에 지역전략산업 수요에 기반한 학과 및 교육과정 개편, 지역 산업체 협력네트워크 강화, 전 구성원이 참여하는 지역사회봉사, 지역민과 함께 하는 각종 문화예술행사 개최 등 우리 대학이 가진 인적·물적 자산과 지역사회의 수요를 연결하는 다양한 계획을 수립하여 실행 중에 있다.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피터 드러커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기업가치와 사회복리를 증진할 수 있는 '숨겨진 기회'로 평가했다. 마찬가지로 지역사회를 향한 대학의 역할과 책임은 대학이 선택적으로 할 수 있는 활동이 아니라 지역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인 동시에 전략적 기회로 인식되어야 할 것이다.

 

이제 대학은 지역사회와 떼놓고 생각할 수 없는 대학시민이 되었다. 대학도 지역사회의 주요한 구성원으로서 지역주민과 산업체는 물론 지자체 및 각종 기관·단체들과 권한과 책임을 공유하고 소통하며 상생하는 길만이 지속가능한 대학경영을 담보할 수 있는 길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중도일보 고미선 기자] 

 

IP : 203.230.138.***
QRcode
%s1 / %s2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41660 jpg 비서팀 2019.03.05 73
41439 jpg 비서팀 2019.02.01 176
41355 jpg 비서팀 2019.01.16 250
41293 blank 비서팀 2019.01.04 306
41292 blank 비서팀 2019.01.04 289
jpg 비서팀 2018.11.19 421
40767 blank 비서팀 2018.10.22 580
40375 jpg 비서팀 2018.09.05 848